인터넷에 떠돌아다니는 정체를 알 수 없는 사진들에 시선이 멈추거나 구멍 난 타이어처럼 빈 웃음소리를 내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어디에선가는 짤방이라고 하고 어디에선가는 ‘Meme’ 이라고 하는 그런 사진들 말이다.

에디씨옹 멍슈엘 Éditions Mensuelles 의 마지막, 이번 9월의 에디씨옹은 제목이 없다. 언제부터인가 인터넷에서 떠돌아다니는 이미지들을 하나 둘 씩 ‘스크랩’하면서 만들어진 이름 없는 컬렉션 아닌 컬렉션인 셈이다. 주인을 알 수 없는 이미지들은 적어도 이 지면 위에선 함께 섞이고 엮이면서 어떤 이야기를 하려고 할지도 모르겠다. 존 카메론 미첼의 영화와 사전에서 빌려온 말들과 더불어.

이 이미지 조각들은 다시 흩어질 것이고 사라졌다가 또다시 반복될 것이다. 언제 어디에서부터 쌓이기 시작해 덩어리가 되었는지 알 수 없는 주머니 속 먼지처럼.

출처 : 인터넷
글 : 존 카메론 미첼 영화 "래빗홀" 대사 발췌
컨셉, 제작 : 손우성
26x37cm, 디지털프린트, 포스트잇, 책갈피

Il y a des photos qui errent sur Internet, celles qui attrapent notre attention ou celles qui nous donnent un sourire blanc comme un pneu troué, celles qu’on appelle des « Mèmes ».

L’édition de septembre des Éditions Mensuelles, la dernière de la collection, n’a pas de titre. C’est une espèce de collection sans nom, créée au fur à mesure de la collecte, comme un carnet, des images errantes sur Internet. Ces images aux origines inidentifiables semblent raconter quelque chose, du moins sur ces pages imprimées, en se mélangeant et se tissant les unes aux autres, en plus des mots empruntés au film de John Cameron Mitchell et au dictionnaire.

Elles seront à nouveau dispersées, disparaîtront et elles seront répétées. Comme de la poussière devenue une masse dans la poche dont on ne sait pas d’où elle vient et depuis quand elle s’est empilée ainsi.

Source : Internet
Texte : Extrait du film 'Rabbit Hole' par John Cameron Mitchell
Concept : Woosung Sohn

26x37cm, Impression numérique sur papier journal, Post-It®, Marque page

Back /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