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Atteignable, 2014


프랑스 인류학자 마르크 오제 Marc Augé 는 그의 저서 『비장소 (Non lieu, Non place)』 를 통해 현대사회에서 어떠한 장소를 이용하는 사람들 사이의 관계나 역사성 혹은 장소만의 정체성을 가지고 있지 않은 장소들을 비장소로 분류하였다. 고속도로, 공항, 대형쇼핑몰 등이 그 예인데, 그는 이 ‘비 (非)’장소들을 인류학적 장소들과 비교한다. 이용자로서 그저 지나가고 머무르지 않는 통로일 뿐인 장소이더라도, 누군가에겐 매일 출근하는 일상의 공간이며 자연스럽게 그곳에는 다른 이야기가 생겨나기 나름이다. 이러한 비장소는 절대적인 것이 아니라 그 장소를 이용하고 지배하는 여러 주인공의 이야기가 스치고 겹쳐지며 새로운 인류학적 상징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이 시리즈는 전 비디오 작업 제목 없음 Untitled 과 그 맥락을 같이 한다. 프랑스로 유학을 오고, 언어의 어려움을 마주하고 난 뒤 이전부터 가져오던 무기력함과 낯선 감정은 그 두께를 더해갔다. 프랑스에서 여러 해를 보내고 자연스럽게 언어에 대한 어려움은 덜해졌지만, 단순한 의사소통의 문제가 아니라 입 밖으로 내 뱉는 단어 하나 하나와 귀로 듣는 단어들에 대한 불확신과 아무리 시간을 지나도 온전히 내 곳, 장소일 수 없다는 확신은 변함이 없다. 이러한 감상을 비장소의 의미를 빌려와 ‘비장면 Non-scène’ 을 제안하고자 하였다. 아무런 이야기가 일어나지 않는 장면들, 감탄이 없는 풍경들, 어떤 장면들의 뒷모습, 무엇인가 일어나고 난 뒤의 장면들, 감탄도, 말도 없는 비풍경들이다.

Cette série de photographie rejoint l’idée de la série de vidéos Untitled. Après avoir déménagé en France pour y étudier, j’ai eu à faire face à une difficulté de langue et cela a aggravé mon sentiment d’engourdissement et d’étrangeté que je ressens depuis longtemps. Cela m'a même fait sentir que je ne peux pas atteindre chaque petit élément de la vie. Il n’est pas seulement un problème de communication ; bien sûr, après plusieurs années, j’ai maintenant moins de problèmes avec mes compétences en français, mais je ne me sens jamais tout à fait sûr avec chaque mot que je dis et écoute. Avec le temps, ce sentiment est même devenu un état d’intérieur. Un état de ‘in-atteigable'. Le mot ‘paysage’ ne serait pas parfaitement approprié. C’est une scène sur laquelle rien ne se passe. Elles pourraient être des scènes après quelque chose. Néanmoins rien n’est prononcé sur l’image, rien n’est atteignable. C’est la raison pour laquelle je n’appellerais pas cela un paysage. Il est plus « non-lieux » dans le sens où rien n’a eu lieu.

This series of photography joins the idea of ​​the video work Untitled. After moving to France to study, I had to deal with a language difficulty and this made heavier my feeling of numbness and strangeness that I have felt for a long time. It even made me feel that I can not reach every little piece of life. It's not just a communication problem. Of course, after several years, I now have less problems with my French skills, but I never feel completely ensure with every word I say and listen. With time, this feeling has even become a state of interior. A state of 'un-reachable. The word ‘landscape’ would not be perfectly appropriate. It is a scene on which nothing happens. They could be scenes after something. Nevertheless nothing is pronounced on the image, nothing is attainable. That's why I would not call it a landscape. It is more “non-places” in the sense that nothing has happened.

Back / Home